외국인 위한 위급·긴급 재난문자 영문 표기 시행
외국인 위한 위급·긴급 재난문자 영문 표기 시행

인근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는데 능숙하게 한국어를 하지 못해 재난 문자를 제대로 해석하지 못해 불안에 떨던 외국인들을 위해 정부가 나섰다.


행정안전부(행안부)와 기상청은 경보음을 동반하는 긴급·위급 재난 문자 발송 시 재난 핵심 정보에 대해 영문 표기를 병행해 한국어에 능숙하지 않은 외국인들도 재난 상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한다고 28일 밝혔다.


시스템이 개선되면 외국인들은 재난 문자 경보음이 울리는 경우 불안감 없이 재난 상황을 인지하고 유사시 신속한 대피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재난 문자는 재난의 경중에 따라 위급 재난 문자, 긴급재난 문자, 안전 안내 문자로 구분해 발송하고 있다. 지진, 집중호우 등 자연 사회 재난 시 발송되는 위급 재난 문자와 안전 주의가 필요할 경우 발송되는 긴급 재난 문자는 기본적으로 경보음이 동반된다.


행안부는 그간 한국에 능숙하지 않은 외국인을 위해 영어와 중국어로 된 재난 문자와 이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서비스를 외국인용 안전 디딤돌 앱을 통해 제공해왔다. 이번 재난 문자 영문 병행 표기를 통해 외국인들이 재난 문자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재난 문자 영문 병행 표기는 외국인의 재난 상황 인지와 신속한 자력 대피를 돕기 위한 방안 중 하나다”며 “우리나라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