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외식 꺼리는 소비자…“삼겹살데이, 집에서 먹어요”
고물가에 외식 꺼리는 소비자…“삼겹살데이, 집에서 먹어요”

내달 3일 삼겹살 데이에도 외식업계가 소비진작 효과를 누리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매년 3월 3일이면 삼겹살 데이를 기념해 고깃집을 찾았던 소비자들이 고물가 부담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외식보단 돼지고기를 직접 구매해 집에서 먹겠다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외식업계 불황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외식물가는 날이 갈수록 치솟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외식비 가격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삼겹살 가격은 1인분에 1만 9429원(서울시, 200g 환산 기준)으로 2만 원에 육박한다. 1만6866원 수준이었던 2021년에 비해 약 15% 증가했다.

 

반면 대형마트와 정육점 등에서 구입할 수 있는 삼겹살 가격은 비슷한 수준이거나 오히려 떨어졌다. 28일 기준 국내산 삼겹살 소비자가는 2356원(서울시, 100g 기준)으로, 3개월 전 가격인 2612원 대비 약 10% 떨어졌다. 외식 가격과 소비자가가 4배 이상 차이 나는 셈이다.

 

대형마트에선 삼겹살 데이를 맞아 대대적인 할인 행사도 실시한다. 롯데마트·슈퍼는 다음달 3일까지 삼겹살과 목심을 '이번주 핫프라이스' 품목으로 선정하고 5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홈플러스도 창립 단독 행사인 '홈플런' 행사를 통해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 캐나다산 '보리 먹은 돼지(보먹돼) 삼겹살·목살' 제품을 100g당 900원대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다음달 2일부터 3일까지 이틀간 1등급 삼겹살과 목심(냉장·국내산)을 1인 2팩 한정으로 100g당 1100원대에 선보일 예정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소비자들 사이에선 외식을 꺼려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고깃집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 마트에서 저렴하게 삼겹살을 구매해 집에서 구워먹겠다는 것이다.

 

▲ 한국소비자원 외식비 가격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삼겹살 가격은 1인분에 1만 9429원이다. 사진은 외식업체 내부 모습. ⓒ르데스크

 

최근 고깃집을 방문했다가 1인분 가격을 보고 놀랐다는 최은선(27세·여) 씨는 “1인분에 1만7000원이나 하는 삼겹살 가격에 최근 물가가 많이 올랐음을 체감했다”며 “예전에는 집에서 먹으면 치우고 준비하는 과정이 귀찮아서 외식하곤 했지만, 요즘에는 모든 게 다 너무 비싸져 친구를 만나야 외식 메뉴로 삼겹살을 먹게 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삼겹살에 소주는 일반 시민들이 가벼운 주머니 사정에서 먹을 수 있던 메뉴 아니냐”라며 “이렇게 비싸지면 앞으로는 더 집에서만 먹게 될 거 같다”고 토로했다.

 

평소 집에서 자주 고기를 구워 먹는다고 밝힌 고병철(31세, 남) 씨는 “가게에서 삼겹살을 먹으면 갖춰진 느낌도 들고 편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지만, 배부르게 먹는 경우 돈이 너무 많이 나와 자주 먹기에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다”고 고백했다.

 

고 씨는 “삼삼데이 행사처럼 마트에서 저렴하게 팔 때 사면 훨씬 저렴한 가격에 넉넉하게 먹을 수 있어서 집에서 먹고 있다”며 “요즘과 같은 고물가 시대에 삼겹살을 먹기 위해 같은 가격을 지출해야 한다면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마트로 가는 건 소비자의 당연한 심리다”라며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인건비, 재료비 등을 이유로 외식 가격이 그동안 많이 올랐다”며 “소비자 가격과 외식 가격의 차이가 크면 소비자들이 외식을 줄이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