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하나 바뀌었을 뿐인데…7:0 대승에 “클린스만 뭐했나”
감독 하나 바뀌었을 뿐인데…7:0 대승에 “클린스만 뭐했나”
[사진=대한축구협회]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싱가포르와의 월드컵 예선전에서 7대 0으로 싱가포르를 압도적인 점수 차로 이겼다. 이 경기를 관람한 국내를 비롯해 해외 축구팬들 사이에서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해외 누리꾼들은 드디어 한국 축구에 전술이 생겼다며 국내 팬보다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6일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9분, 20분 각각 이강인과 주민규가 골을 넣으면서 경기 흐름을 이끌었다. 후반에선 한국이 무려 5골을 터뜨려 눈길을 끌었다. 1분 사이에 손흥민과 이강인이 연달아 골을 넣었고 후반 11분 손흥민은 추가로 골을 넣어 멀티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김도훈 감독이 이강인, 손흥민 선수를 빼고 엄원상과 주민규를 투입한 뒤에도 골은 이어졌다. 후반 34분 배준호가, 37분 황희찬이 연속으로 골을 넣으며 싱가포르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다. 7골을 넣는 동안 한국은 단 한 점도 실점하지 않았다.


국내 누리꾼들은 엑스(구 트위터)를 통해 “득점 숫자 보고 야구 보는 줄 알았다”, “간만에 맘편히 축구 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체제에서 외면받았던 주민규는 이번 경기에서 1골 3도움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국내 누리꾼들은 “오늘 주민규, 배준호 데뷔골에 손흥민, 이강인 멀티골, 황희찬까지 골 넣고, 오세훈 A매치 데뷔전까지 다 이뤄졌다”며 감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클린스만이 우리나라 축구를 얼마나 망쳤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경기였다”, “클린스만은 이런 선수단 갖고 뭐 한거냐” 등 클린스만을 향한 불만을 쏟아내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이를 본 해외 누리꾼들은 드디어 한국에도 전술이 생겼다며 감탄사를 내뱉고 있다. 영미권 최대 커뮤니티인 레딧에서도 이러한 반응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손흥민 선수가 골을 넣은 장면을 본 누리꾼 tulikettuuuu는 “오랜만에 한국 축구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 시절 보던 축구를 보는 것 같다”며 “클린스만 시절에는 볼 수 없었던 전술 역시 선수들의 역량을 잘 살려주는 모습”이라고 말하며 클린스만 감독 시절과 달라진 경기 모습을 칭찬하기도 했다.


다른 누리꾼 DanWessonValor도 “마침내 한국의 장점을 부각하는 플레이를 했다”며 “새로운 코치와 새로운 감독들과 함께 더 나은 경기를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누리꾼은 “오늘 정도의 플레이를 보았을 때는 임시 감독이 아닌 정식 감독으로서 기회를 주는 것도 좋아 보인다”며 본인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 일부 해외 팬들은 전임 감독인 클린스만에 비해 나아진 경기력에 칭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토트넘도 손흥민의 활약을 축하하는 게시글을 구단 공식 SNS에 올렸다. 토트넘 팬으로 보이는 Tip Top Tottenham은 “오늘 손흥민의 움직임을 보니 클린스만은 진짜 전범으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하며 클린스만 전 감독을 강하게 비판했다.


과거 클린스만 감독 시절 누리꾼들은 형편없는 경기 지도력과 선수 기용을 두고 강하게 비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지난 2월 대한민국이 요르단에게 2대 0으로 지자 whattayawan은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 등 각 소속팀의 주전 선수가 있는 한국 대표팀은 요르단에게 유효 슈팅 0개로 져서는 안 됐다”며 “클린스만은 전술과 역량 모두 한국 축구 역사상 최악의 감독 중 한 명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이 누리꾼은 “클린스만은 최고 수준의 선수 경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감독으로서 하는 일이 없었다”며 “손흥민, 이강인, 김민재 등 개개인의 역량이 뛰어난 선수가 있다고 그들의 역량으로만 경기를 진행하는 모습이 과연 옳은가”라며 의문을 남기기도 했다.


김도훈호는 오는 11일 서울에서 중국과 6차전을 치룰 예정이다. 중국의 일부 매체는 “정식 감독 선임이 늦어지며 한국의 전력이 약화됐다”,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김도훈 감독은 중국을 이길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고 보도했지만 보도와 달리 해외 누리꾼들의 시선에서는 한국의 경기력은 예전보다 상승한 것으로 보여 경기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