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눈치없이 육아휴직 사용하세요”…대체인력 기업 지원
“동료 눈치없이 육아휴직 사용하세요”…대체인력 기업 지원

고용노동부(고용부)는 올해부터 육아휴직자 대체인력을 알선해주는 '인재채움뱅크'를 필요한 기업을 발굴해 선제적으로 인력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최근 '대체인력뱅크'에서 명칭을 변경한 인재채움뱅크는 근로자가 출산휴가나 육아휴직을 사용할 때 기업에 무료로 대체인력을 알선해주는 기관으로, 작년에 3곳이었던 곳을 올해 5곳으로 확대해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눠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전에는 기업이 대체인력 구인 신청을 하면 인재채움뱅크가 구직자를 찾아 연결해주는 방식이었는데 올해부터는 건강보험·고용보험 자료도 활용한다. 적극적으로 임신·출산 근로자가 있는 기업을 찾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이 밀집해 있는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고용센터, 산업단지공단 등 유관 기관과 협력해 대체인력 사용지원 및 컨설팅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소기업이 출산 전후 휴가,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대체 인력을 채용한 경우 월 80만 원을 대체인력 지원금으로 지원한다. 올해 7월부터는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업무를 분담한 동료 근로자에게 보상을 지급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월 20만 원씩 육아기 단축 업무 분담 지원금 제도도 시행할 예정이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6+6 부모 육아 휴직제 등 제도 확대도 중요하지만, 중소기업에서 육아휴직을 실질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여건 개선도 중요하다”며 “중소기업과 근로자의 일과 육아 양립제도 활용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