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홍 GS건설 사장, 2대 주주 올라…승계·지배력 강화
허윤홍 GS건설 사장, 2대 주주 올라…승계·지배력 강화


허창수 GS건설 회장이 아들 허윤홍 사장에게 GS건설 주식 200만주를 증여했다. 경영권 승계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GS건설은 허 회장이 허 사장에게 주식 200만주를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여로 허 회장이 보유한 GS건설 주식은 700만여 주에서 500만여 주로 줄어들었다. 반면 허 사장의 보유 주식은 130만여 주에서 330만여 주로 늘어 2대 주주(보유 지분 3.89%)로 올라섰다. 


최대주주는 여전히 지분 5.95%를 지닌 허 회장이다.


허 사장은 임병용 부회장의 뒤를 이어 지난해 10월 GS건설 사장에 올랐다. GS칼텍스를 거쳐 2005년 GS건설에 입사해 재무, 경영혁신, 플랜트사업 등을 두루 거쳤다. 


2019년부터는 신사업추진실장을 맡아 해외 시장 개발, 수처리·모듈러사업 등 미래 전략사업 발굴·투자 등을 적극 추진했다. 2022년에는 신사업 부문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등 경영 성과를 본격화하고 있다.


그러다 지난해 4월 인천 검단 아파트 지하주차장 붕괴 사고 이후 GS건설에 큰 위기가 일어나 승계에 제동이 걸릴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였다. 그러나 이번 증여를 통해 오히려 위기를 정면 돌파하고 승계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허 사장은  "건설업의 기초와 내실을 강화해 재도약의 기반을 공고히 하고 중장기 사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며 신뢰 회복을 천명하기도 했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