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소상공인·자영업자 ‘최대 300만원’ 이자 캐시백
▲ 하나은행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1인당 최대 300만원 규모의 대출 이자 캐시백을 시작한다. 사진은 하나은행 영업점 전경. [사진=뉴시스]

 

하나은행이 고금리·고물가로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이자 캐시백을 추진한다. 1인당 최대 300만원 규모의 환급을 통해 민생금융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손님 약 33만명을 대상으로 오는 6일부터 총 1994억원 규모의 이자캐시백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이자캐시백의 대상은 2023년 12월 20일 기준 하나은행 개인사업자대출을 보유한 손님(부동산임대업 제외)이다. 대출금 2억원 한도로 금리 4% 초과분에 대해 1년간 이자 납부액의 90%까지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1일과 5일 이틀에 걸쳐 개인별 이자 환급액을 통지하고 설 연휴 전인 6일 이자환급을 일괄 시행한다. 환급받는 이자금액은 별도 신청 없이도 차주 명의 대출원리금 자동이체 등록 중인 하나은행 계좌로 입금된다.


또한 하나은행 모바일 앱 ‘하나원큐’ 내 개인사업자 전용 플랫폼 ‘사장님ON’을 통해서도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앱에서는 ▲소상공인·자영업자 고객 이자캐시백 대상 여부 ▲금액 ▲지급계좌 ▲예정일 등을 알아볼 수 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이자 캐시백을 통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내실 있는 지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며 “민생금융을 실천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