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비례대표 선거제 당원 투표 방침…책임전가 꼼수 비판
▲ 정치권 등에 따르면, 민주당은 올해 선거제도 개편안을 두고 전 당원 투표를 실시할 전망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2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전 당원 투표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다만 당내‧외에서 비판이 나오자 확정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사진=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총선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전 당원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다. 비례대표제 선출을 놓고 병립형과 연동형에 대한 당원들 의견을 묻고 결정한다는 의미다. 일각에선 이재명 대표가 선거제 당론을 결정하지 못하면서 투표 결과를 통해 책임을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민주당은 올해 선거제도 개편안을 두고 전 당원 투표를 실시할 전망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2일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전 당원 투표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다만 당내‧외에서 비판이 나오자 확정은 아니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원내지도부 협상으로 어느 정도 이견이 해소되고 있지만 민주당이 주말 사이 선거제와 관련해 전 당원 투표를 실시한다고 했다”며 “자칫 여야 협상을 원점으로 돌리는 상황이 될까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늘 납득할 수 없는 결정을 할 때마다 전당원 투표라는 이름으로 당원들 뒤에 숨는 비겁한 모습을 보여왔다”며 “이번에도 전당원투표가 책임 전가의 소재로 악용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떤 결정이 나올지는 지켜봐야겠지만, 선거제도 확정을 늦추고 국민 혼란만 가중시키는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