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늦었다” 영업시간 완화에 마트·직원·소비자 전부 시큰둥
“이미 늦었다” 영업시간 완화에 마트·직원·소비자 전부 시큰둥
[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을 대폭 완화한다고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이해관계자의 반응은 예상외로 덤덤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과 크게 달라질 게 없을 것이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마트와 직원, 소비자 모두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로 시기적으로 너무 늦었다고 입을 모았다.

 

서초구 대형마트 영업제한 완화에 유통업계·소비자 들썩, 정작 이혜관계자들은 ‘시큰둥’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서초구는 지난 27일 대형마트 및 준대규모점포의 영업제한 시간을 기존 오전 0~8시(8시간)에서 오전 2~3시(1시간)로 변경하는 내용의 행정예고를 했다. 영업제한 시간 완화 대상은 서초구 내 4개 대형마트(이마트 양재점, 롯데마트 서초점, 킴스클럽 강남점, 코스트코 양재점)와 33개의 준·대규모점포(롯데슈퍼·홈플러스) 등이다. 앞으로 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 개최, 최종 고시 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7월쯤 시행될 예정이다.

 

앞서 서초구는 지난 1월 28일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일요일에서 평일로 전환했다. 이후 3월 서초구가 자체적으로 대형마트 3곳의 반경 1㎞ 내에 있는 소상공인·점주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매출이 ‘줄었다’는 반응은 10%인 반면 ‘늘거나 변화 없다’는 반응은 무려 85.3%에 달했다. 이러한 결과는 대형마트 규제 자체가 무의미하다는 의미로 해석됐고 결국 영업제한 시간 완화 조치로까지 이어졌다.

 

▲ 전성수 서초구청장. [사진=뉴시스]

 

이번 서초구의 결정은 유통업계는 물론 일반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상당한 화제가 되고 있다. 일찌감치 유통업계의 경쟁 구도가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구도로 바뀐 상황에서 전통시장 보호를 명분으로 내건 대형마트 규제는 ‘시대착오적 규제’라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대형마트 규제가 전통시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사례까지 등장해 대형마트 규제 폐지론에 더욱 힘이 실린 상태다.

 

그런데 사태를 예의주시하는 주변의 반응과 달리 정작 이해관계자들의 반응은 무관심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르데스크가 유통업계와 마트 직원들, 인근 지역 소비자들을 직접 만나 취재한 결과, 사실상 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하나 같이 “너무 늦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서초구 반포동에 거주하는 이성혜 씨(37·여)는 “대형마트 시간이 늘어난다고 지금보다 딱히 편리해지거나 할 것 같진 않다”며 “이미 마트에서 살 물건과 온라인에서 살 물건이 딱 정해져 있기 때문에 마트 문 여는 시간이 늘어난다고 더 자주가거나 온라인 주문을 이용할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이어 “문 닫는 날을 바꾸거나 영업시간을 늘리거나 하려면 진즉에 했어야했다”며 “이제 와서 소비패턴을 바꾸는 게 더 귀찮다”고 부연했다.

 

“대형마트 규제 완화론 부족…전통시장·대형마트 묶어 오프라인 유통채널 지원책 펼쳐야”

 

이마트 양재점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현재 마트 직원 대부분 교대 근무자들인데 지금보다 영업시간이 늘어난다고 늘어난 시간만큼 문을 열지는 모르겠다”며 “마트 문을 열면 교대 직원을 늘려야 하는데 인건비만큼의 매출이 안 나오면 굳이 영업시간을 늘리려고 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직원들 사이에선 반신반의하는 목소리가 많다”며 “일부 직원들은 인력충원 없이 기존 직원들의 근무시간만 늘어나는 것 아니냐고 걱정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 쿠팡 물류 배송 차량들. [사진=뉴시스]

 

킴스클럽 강남점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영업시간이 늘면 온라인 주문과 아침배송 등의 위주로 변화가 생길 것 같은데 사람들이 마트에서 온라인 주문을 할지 모르겠다”며 “이미 쿠팡에서 저녁에 시키면 아침에 오는 배송시스템이 있는데 어차피 제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게 아닌 이상 굳이 마트배송을 이용할 것 같지 않다. 회사도 이 정도는 생각할 것으로 보여 아마 지금과 큰 변화는 것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 규제 완화 조치가 늦어도 너무 늦었다”며 “이젠 소비자들의 구매 패턴 자체가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 구매 제품을 확연하게 구분 짓는 식으로 바뀌어 버렸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에서 대형마트 규제를 하나 둘 푼다한들 상황이 크게 바뀔 지 의문이다”며 “지금은 남아있는 규제를 완전히 없애고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을 하나의 오프라인 유통채널로 묶어 공존을 지원하는 정책을 내놓을 때다”고 피력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이미 이커머스가 시장을 주도하고 소비자들이 오래전 적응을 끝마친 상황에서 영업시간을 늘리는 것이 크게 매력적이진 않을 것이다”며 “대형마트가 다시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오프라인만의 강점을 살린 차별화 전략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PREMIUM SERVICE
OPINION NOW

사회 각 분야의 유명인과 관련된 디지털 콘텐츠 분석 자료를 제공합니다.
매일 12시(정오)에 업데이트 됩니다.

오피니언 나우 소개
댓글

로그인 후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채널 로그인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이 궁금하신가요? 혜택 보기

르데스크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혜택
- 평소 관심 분야 뉴스만 볼 수 있는 관심채널 등록 기능
- 바쁠 때 넣어뒀다가 시간 날 때 읽는 뉴스 보관함
- 엄선된 기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뉴스레터 서비스
- 각종 온·오프라인 이벤트 우선 참여 권한
회원가입 로그인
34